2008/1/1(화)
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.  

한국은 새해로 보는 날이 참 많지요.
양력도 있지만, 음력도 있고, 어떤 사람은 동짓날을 새해로 보기도 하며,
또 어떤 사람은 마야력을 새해를 계산하기도 합니다.

우리 모임의 새해는 바로 오늘입니다.
오늘과 오늘, 매번 새로운 그날이 우리의 새해인 것입니다.

에이즈 가설의 지옥에서 벗어난 시점이 비로소 새해가 될 수 있으며,
양심과 신념으로 새로운 삶을 살겠다고 한 그 순간이 새해이기도 합니다.

그런 의미에서 새해입니다.
2008년도가 시작된다고들 합니다.

올해에도 힘찬 하루가 되십시오.
희망을 함께 만들어나가지요.

바라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폼메일 발송 수정/삭제     이전글 다음글           창닫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