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07/2/17(토)
새해 복 많이 나눠주세요.  

복을 많이 받으시고,
많이 나눠주십시오.

명절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분이라면,
설날을 잘 견뎌내시기 바랍니다.

힘찬 하루가 되십시오.
바라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폼메일 발송 수정/삭제     이전글 다음글           창닫기